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 HOME
  • 국외교육정보
  • 해외교육동향
  • 국가별 교육동향

국가별 교육동향

[영국] 모든 중등학교 학습자에게 학교 내 정치과정 참여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어

원문제목
Call for debates to be compulsory for all secondary pupils
자료출처
Times Education Supplement
URL
https://www.tes.com/news/call-debates-be-compulsory-all-secondary-pupils
대상분류
중등
주제분류
교수·학습방법 ,교육과정
키워드
시민교육, 학교 내 정치참여, 정치 참여 기회, 토론, 학생회, 모의선거
발행일
2018.12.05


Times Education Supplement(2018.11.15.)

 

로햄튼대학교(University of Roehampton)의 브리오니 호킨스(Bryony Hoskins)와 런던대학교 교육대학원(UCL Institute of Education)의 잔 제르만 얀마트(Jan Germen Janmaat)가 발표한 연구논문에 따르면, 빈곤집단이 민주적 과정에서 유리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모든 중등학교 학생이 의무적으로 정치적 활동에 참여하도록 해야 함. 연구진에 따르면 의무교과인 시민교육 수업이 정치적 참여에 있어서 사회경제적 차이를 균등하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되기는 함. 그러나 상대적으로 유복한 가정의 아동이 학교 내에서의 자발적인 정치 활동을 차지하게 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점에서 연구진은 토론, 학생회, 모의 선거와 같은 활동을 모든 중등학교 학습자에게 의무화할 것을 촉구함.

 

이 연구는 6,155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학교 안에서 정치적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함. 그 결과, 사회경제적 배경에 따른 시민교육 접근성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음. 그러나 자발적인 정치적 활동과 교실 분위기의 두 항목의 경우, 학습자의 배경과 큰 상관관계가 있었음. , 상대적으로 빈곤한 가정의 학습자는 정치적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가능성이 낮았고 교실 분위기도 토론을 위한 열린 분위기가 조성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가능성도 낮았음. 이처럼 빈곤한 청소년은 상대적으로 부유한 또래에 비해 정치적 참여를 배울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방법을 훨씬 적게 접하고 있음.

 

학교 내 정치적 활동 참여에 있어 접근성의 수준에 차이가 발생하는 원인 중 하나는 이러한 활동들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자발적인 경우가 많기 때문임. 토론이나 학생회에 참여하는 것은 개인의 선택일 수 있고, 개인의 정치 효능감, 정치적 기술 및 흥미에 영향을 받을 수 있음. 문제는 상대적으로 부유한 사회경제적 배경을 가진 학습자가 이러한 것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임. 이에 이 연구보고서는 학교에서 정치적 활동을 모든 수업과 모든 학교를 망라하여 전 학습자에게 의무화해야 한다고 제언함. 또한, 이 연구는 만 18세까지 시민교육을 의무 교과로 만들 것을 제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