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교육동향

  • HOME
  • 해외교육동향
  • 해외교육동향
  • 국가별 교육동향

[일본] 사이타마 현 초·중학교, 수업시수 감소 ‘160시간 이상’이 90% 달해

자료출처
산케이신문 [원문보기]
대상분류
초등 ,중등
주제분류
교육정책일반
키워드
코로나19, 수업시수, 보충 수업, 방학 단축
발행일
2020.11.11

산케이신문(2020.10.23.)

 

사이타마 현 교육위원회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학교의 휴교와 분산 등교가 실시된 46월의 수업시수를 조사하였음. ·중학교의 약 90%‘160시간 이상 감소하였다라고 회답하였는데, 통상적으로 1주일간 약 30시간의 수업이 배정된 점을 고려하면, 단순 계산으로도 40% 이상 감소한 것임.

 

해당 조사는 8월 사이타마 시립학교를 제외한 현 내의 공립 초중학교 1,058개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것임. 초등학교 6학년과 중학교 3학년의 교육과정에 관해 감소한 수업시수에 대해서는 ‘159 이하’, ‘160189’, ‘190219’, ‘220249’ 등의 선택지를 들어 조사하였음.

 

‘159 이하는 초등학교는 10%, 중학교는 14%에 불과했으며, ‘160189’는 초등학교는 36%, 중학교는 33%, ‘190219’는 초등학교는 37%, 중학교는 40%에 달했고, ‘220249’인 경우도 초등학교는 17%, 중학교는 1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남.

 

감소한 수업을 어떻게 보충할지에 대해서는 모든 학교가 여름방학, 겨울방학의 단축이라는 선택지를 골랐으며, ‘학교 행사나 준비 시간의 재고도 초등학교는 93%, 중학교는 96%로 각각 조사됨.

 

사이타마 현 교육위원회에 의하면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각각 20% 수준으로 올해 말까지 보충할 수 없다고 예상되는 수업시수가 60시간을 넘는다고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