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교육동향

  • HOME
  • 해외교육동향
  • 해외교육동향
  • 국가별 교육동향

[캐나다] 몬트리올 지역 세젭, 실업자를 위한 단기 교육 프로그램 제공

원문제목
Montreal-area CEGEPs set to offer short-term development programs to unemployed people
자료출처
CTV News [원문보기]
대상분류
평생
주제분류
교육과정 ,학부모/지역사회
발행일
2021.03.09


CTV News (2021.02.12.)


몬트리올세젭연대(Regroupement des cegeps de Montreal, 이하 RCM)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실직을 당한 노동자를 위해 27개의 새로운 직업교육과정을 제공하기로 결정하였음. RCM은 몬트리올(Montreal) 지역의 11개 세젭*이 참여할 예정이며, 해당 과정을 통해 일시적으로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직업에 필요한 기술을 익히고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기대감을 표함.

  * 세젭(College of General and Vocational Education)은 대학진학준비를 목표로 하는 2년 과정의 대학준비과정과 노동시장 진입 또는 대학진학준비를 목표로 하는 3년 과정의 기술교육과정으로 구성됨. 일반적으로 11학년(우리나라의 고등학교 2학년) 이후 진학함(편집자 주)

 

이에 퀘벡 주 정부는 190만 캐나다달러(한화 약 168,798만 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짐. 이에 따라 3월이나 4월부터 해당 직업교육과정이 시작될 예정이며, 각 교육과정은 15~18명 정원의 소규모 강의 형태이며, 24개월 기간으로 구성될 예정임. 또한 디지털 마케팅, 식품 가공, 행정, 경영 등 다양한 주제로 교육과정이 운영될 것임.

 

RCM은 교육과정 구성 시 코로나19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분야를 고려했다고 밝힘. RCM의 나탈리 밸리(Nathalie Vallee)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실직한 수백, 수천 명의 사람들이 하루 빨리 자신의 자리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 라고 언급하였음. 또한 RCM은 신규 직업교육과정이 제조업 분야의 인력 부족과 도소매업 분야의 요구를 해결할 것이며, 디지털 전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함. 퀘벡 주 장 불레(Jean Boulet) 노동부장관도 신규 직업교육과정은 근로자들의 직업관련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교육훈련프로그램이라면서 긍정적 입장을 표명하였음.

   

한편, 신규 직업교육과정은 ‘Assistance Program for Stimulus Through Increased Training, 이하 ‘PARAF’)’ 조건에 부합하기 때문에 수강자들은 훈련 기간 동안 주당 500 캐나다달러(한화 약 44만 원)의 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음.